본문 바로가기
맛집, 패스트푸드 정보

방학동에 들렀다 윤짬뽕 가 봄

by 친절한 박작가님 2020. 7. 10.

도봉구 방학동에서 일보고 나서 저녁때가 되어 밥집을 찾아보던중 특1급 호텔주방장이 만들었다는 곳을 인터넷에서 찾아 가보게 되었어요. 방학동 윤짬뽕입니다.

그냥호텔도 아니고 특1급 호텔출신에 그냥셰프도아니고 오너셰프래요. 레스기릿!

문어로 만드는 짬뽕이 메인이고 탕수육 등 사이드요리메뉴가 약 7가지 해서 총 11가지 메뉴가 있습니다.

저는 매운걸 잘 못먹어 문어백짬뽕과 탕수육을 주문했어요.

그동안 꿔바로우 많이 먹다가 한국식 탕수육은 오랜만에 맛보네요.

주문한 백짬뽕입니다. 한우사골로 육수를 만든대요. 국물이 뽀얗고 먹음직 스럽네요.

탕수육은 국내산 냉장고기를 사용한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여기는 주문 즉시 조리를 하기 때문에 식재료도 신선하고 음식도 갓만들어서 그런지 god만든 탕수육 너무 먹음직스럽네요. 찍먹파를 고려하여 소스는 따로 나옵니다.

먼저 국물 한숟갈 맛봅니다. 오 웬만한 중국요리점에서는 해산물 육수맛이 나는데 여기는 한우육수맛에 해산물의 깔끔함도 느껴지네요. 국물이 예술입니다. 그렇다고 국물이 우리가 아는 국밥국물 그런느낌 아니고요. 센스있게 잘 만든 시원한 국물입니다.

문어는 같이 나오는 가위로 한입크기에 맞게 조각내 먹어줍니다.

짬뽕 곳곳에 바지락이 숨어있습니다.

바지락 별기대없이 먹는데 은근 맛있네요. 

국내산 고기를 쓴 탕수육 바삭하고 고기는 일반먹던 탕수육보다 식감이 부드럽습니다. 소소하지만 호텔 오너셰프의 실력이 느껴집니다.

탕수육 소스는 우리가 아는 그 새콤달작지근한 소스입니다. 탕수육과 넘 잘어울려요.

베이직하지만 흠잡을곳 없습니다.

짬뽕 국물까지 클리어 말끔히 잘 먹었습니다.

백짬뽕을 먹었더니 배불러서 탕수육은 남겼습니다. 포장을 부탁드려 집에 가서 가족들과 맛있게 잘 먹었답니다.

여기는 take out도 가능한 곳입니다. 집에 가져가서 먹어도 맛나더라고요.

오랜만에 백짬뽕 제대로 하는 곳에서 맛있게 먹은거 같아요 :)

 

댓글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