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릉동 로컬들만 아는 맛집 한양식당 가 본 리뷰 입니다.

한양식당은 공릉역에서 도보로 약 15분 거리에 위치해있습니다. 공릉2동 파출소에서 1분 거리 입니다. 서울과기대에서는 후문으로 나오면 5분거리에 위치해 있어요.

한양식당입니다. 대학 교직원, 학생들이 많이 찾는 로컬맛집입니다. 넓은 편은 아니라, 점심시간에 가면 보통 자리가 없습니다.

전에는 없었는데 새로 생겼나봐요. 오늘의 반찬을 볼 수 있게 이렇게 칠판처럼 쓰고 지울 수 있는 거치대를 세워두셨더라고요. 오늘 반찬은 제가 좋아하는 두부조림이 있네요.

이 날 4명이 갔는데, 통 오징어볶음 1개, 제육볶음 1개 그리고 찌개류를 시킵니다. 오징어볶음과 제육볶음이 맛있습니다. 특히 오징어볶음이 맛나요. 이 날은 그 두 메뉴와 동태찌개 2개를 시켰습니다. 이렇게 여러가지 메뉴를 시키면 다양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더라고요.

제육볶음과 반찬들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두부조림도 있고요. 그 아래 고추된장무침도 보입니다. 아삭이 고추를 써서 맵지않고 된장의 깊은맛이 느껴져서 좋아요. 두부조림은 제가 넘 좋아하는 반찬이라 1번더 리필해 먹었습니다. 반찬은 우리가 아는 집밥느낌입니다.

오징어무침입니다. 보통 가면 꼭 이걸 하나씩 주문합니다. 오징어가 질기지않고 부드러워서 좋더라고요. 다만 생물오징어 단가가 많이 올랐는지 전보다 오징어가 약간 줄은거 같다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동태탕입니다. 미나리랑 버섯이 올라갑니다. 저는 동태탕은 별로 안좋아합니다. 맛이 없는게 아니고 가시발라먹기 귀찮아서요. 그나마 동태탕은 다른 생선찌개보다 고기가 큼지막해서 몇점 먹을 수 있습니다. 저는 보통 생선찌개 시키면 고기는 큼지막한 살만 대충 발라먹고, 국물만 먹는 편입니다. 개운하고 칼칼한 국물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든든하게 배부르게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Posted by 친절한 박작가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릉동 맛집 쉐프의 그릴 다녀온 리뷰 입니다.

여기는 서울과기대사람들이 주로 찾는 곳입니다. 돼지고기중에 맛이좋은 이베리코돼지고기를 사용하고요. 경력이 좋으신 쉐프님께서 운영하세요.


학교앞 정문으로 나오면 맥도날드 지나서 위치해있습니다. 옆에는 휘드카페라고 카페가 있어서 여기서 식사하고 커피드시는분들도 많아요.

방학임에도 불구하고, 매장이 그리 크지는않은편이라 자리가 금방찹니다.


낮에는 주로 식사를하고 저녁시간에는 이베리코돼지고기를 구워먹어요. 자리마다 배기구 등 공조설비가되어있습니다. 점심에는 오징어쭈꾸미정식과 찹스테이크정식을 주로 주문합니다. 저는 4명이 와서 찹스테이크 2개 오쭈정식 2개 주문했어요.


밑반찬입니다. 숙주나물, 배추김치, 오뎅볶음, 소세지가 나왔어요.


그리고 오쭈정식과 찹스테이크정식이 나왔습니다. 일단 밥은 오쭈정식은 보통 흰쌀밥이나오고요(주문할때 주먹밥으로 바꿀수있음). 찹스테이크정식은 주먹밥이나옵니다.
여기는 주문하면 조리시작하기때문에 음식나오기까지 보통 10분이상소요되더라고요. 손이많이가는음식들이라 다소시간이 걸리나봅니다.


그리고 오쭈정식과 찹스테이크정식을 시키면 곁들여먹을수있는 들깨미역국이 작게 같이 나옵니다.


새송이버섯과 브로콜리, 이베이코돼지고기, 양파등이 잘 섞인 찹스테이크입니다.


오징어쭈꾸미입니다. 살짝 매콤합니다.


주먹밥입니다. 양이적어보이지만 꼭꼭눌라담아서그런지 먹어보면 은근 배불러요. 김으로 간이 되어있어서 그냥먹어도 맛있습니다.


맛있게 먹고 인증샷. 보통 찹스테이크정식이나 오쭈정식 둘다 2인이상주문가능하기때문에 혼밥은 어렵습니다. 2인이상 모일때 먹기 좋은곳이에요. 찹스테이크정식과 주먹밥이 저는 괜찮았어요. 잘먹었습니다.


Posted by 친절한 박작가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정문앞 3분거리에 위치한 온달네 다녀온 리뷰 입니다.

온달네는 가까워서 과기대직원들, 학생들이 주로 찾는 식당입니다. 주메뉴는 보쌈, 칼국수, 설렁탕이며 여름한정으로 냉면도 판매합니다.


정문에서 길건너 경기공고방향으로 가면 이렇게 팻말이 나옵니다. 살짝안쪽에 있어 대로변에서는 잘 보이지않아요.


위 팻말에서 좌회전하면 이렇게 온달네 식당입구가 나와요. ㅎㅎ


안에는 신발벗고앉는 좌식과 그냥 식당테이블 두종류가 있으니 편한곳에 앉으면 됩니다.


메뉴판입니다. 보쌈하고 해물칼국수가 메인이고, 설렁탕도 잘나가요. 메뉴가 간단해서 좋더라고요.

저는 설렁탕을 주문했습니다.


깍두기와 배추김치를 덜수있게 작은항아리와 앞접시를 줍니다. 원하는만큼 덜어먹으면 됩니다. 테이블옆서랍에 수저, 젓가락, 티슈가 있고요. 설렁탕시키면 콩나물무침과 오징어젓갈, 설렁탕에 넣어먹을 다진파를 줍니다.


설렁탕에 다진파를 넣습니다. 온달네설렁탕은 간이 안되어있어서 테이블위에소금을 덜어서 간을 맞출수 있어요. 취향에 따라 다대기도 준비되어있습니다.


밥은 흰밥이고, 설렁탕에 소고기도 들어갑니다. 소고기 쫄깃합니다. 팔팔끓여서 첨엔 좀 뜨겁기때문에 식혀먹으면 되요. 한끼 든든히 먹기 좋습니다.



Posted by 친절한 박작가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